이란전 축구 선수 개인평

박희찬 0 7   n0eppp@nate.com

백승호  좋습니다.

하지만 수미에 두기는 아깝고 중미에 두면 딱인듯 합니다

적절한 수비력과 키핑력과 패스 슈팅등 수미에 두면 손해인 선수



황인범은  국대에서 중앙에서 키패서 역할을 하는데 그러기엔 안 맞습니다.

패스 자체가 받는 사람 생각 안 하고 하는 스타일이죠.

적절한 끊어차기와 백스핀 넣어서 받는 사람이 편한 패스를 공급해야하는데 그게 안되요.

그렇다고 다른 장점이 있지도 않고...

누가 그러는데 작은 육각형이라는데 맞는 말인듯

황인범 자리는 이강인 넣으면 딱인거 같습니다.



그렇다면 수미는 누가 보느냐? 차라리 김민재를 한칸 올려서 쓰는게 낫다고 봅니다.

김영권 권경원 박지수 센터백 자원은 있으니까요.



황희찬은 JK아트사커온라인 출연 이후로 상당히 이상해졌습니다..

프리스타일 축구에 영향을 크게 받았는지 프리스타일 개인기를 써먹으려고 하는게 그때부터 보였는데 오늘은 좀 심각합니다.

황희찬의 장점은 수직적인 움직임으로 속도를 살린 돌파력입니다. 별명이 괜히 황소가 아니죠. 황소처럼 돌파력이 좋아서 붙은 별명인데

오늘 하는거 보니 장점인 속도를 다 죽여버리고 수비수를 개인기로 제껴보려는 시도를 계속 하더군요.  장점을 살려야되는데...



조현우는 킥이 약점이다 못 쓸정도다~ 이런 말이 있을때마다 저는 국대 키퍼치곤 중간정도 아닌가? 싶었는데 오늘 보니 킥이 확실히 불안정하더군요.

무릎 부상이력때문에 그렇다는데 이정도면 강한 전방 압박을 하는 팀 상대로 쉽게 공격권을 내주는 약점이 됩니다.

거기다 오늘 실점 장면에서도 공중볼 처리에 미숙한 장면도 보였구요.

벤투가 김승규를 편애하는 느낌이 많은데 김승규의 선발이 많아질것 같네요.



황의조는 현재 국대 공격수 0순위인걸 확인한 경기였습니다.

다만 황의조는 사이드 공간쪽으로 패스를 원하는데 생각대로 패스가 안 와서 호흡이 안 맞는건지 패스 주는 선수가 똥패스를 한건지는 모르겠으나 이강인 오면 확 살아날 선수라고 봅니다.



손흥민은 제가 항상 생각했던것처럼 양발 슈팅의 장점을 살리지 못 하고 있습니다.

최대 장점인 양발 슈팅을 단순히 움직이는 방향 그대로, 좌우 사이드 안 따지고 결대로 슈팅이 가능한것만 취하고 있는데요.

박스 안에서 슈팅 페이크 후 반대발 슈팅하는걸 장착해야 합니다. 손흥민의 슈팅은 위력적이지만 그만큼 공간과 시간을 필요로 합니다.

팔을 휘저으며 큰 자세로 슈팅하기때문에 수비수가 더 가까이 붙고 블러킹 당할 확률이 높죠.

근데 그만큼 슈팅 훼이크시 더 잘 속을 확률이 높습니다. 그걸 활용해야하는데 너무 정직해요.

공격수는 사기꾼 기질이 있어야 합니다. 모든 플레이에 상대를 속이는 본능이 있어야 합니다.

단순 슈팅도 슈팅할때 우측으로 찰것같이 하면서 왼쪽으로 찬다거나 패스할거 같이 하면서 드리블하거나 왼발로 찰거 같이 하면서 접고 오른발로 차거나 이렇게 상대로 하여금 헷갈리게 만들어야 하는데 손흥민은 그게 부족해요.

더 욕심을 부리자면 꼬발슛(토킥)으로 당구의 밀어치기 같이 차는것도 시도해보고 가까운 거리에서 한템포 빠른 슛을 가능하게 되면 훨씬 더 위력적일겁니다.

박스 안에서도 중거리슛 때릴때처럼 풀파워슛을 선호하는데 다양한 선택지를 만들어서 수비를 속이는 센스가 필요합니다.

또한 전담 코너키커로 손흥민을 쓰는데 이것도 좀 낭비라고 봅니다.

헤더가 약하지만 가장 강력한 중거리슛이 있는 선수를 코너킥에서 쓰는건 킥력 낭비에요.

아무리 선수라도 강력한 킥을 경기내내 계속 유지할수없습니다. 킥은 소모적이에요. 차면 찰수록 체력 떨어집니다. 코너까지 왔다갔다하는것도 체력을 소모하는거구요.

코너킥시 가까운 박스 밖에서 땅볼패스 받고 중거리슛 쏘는 옵션의 하나로 두는것도 좋다고 봅니다.

코너킥은 그냥 두명이서 좌우 나눠서 분담하는게 좋다고 봐요.



Comments